조회 수 197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모든 것이 ‘성적지상주의’ 때문이다.

지금까지 한국은 빙상 종목은 강세를, 설상 종목은 약세를 보였다. 지금까지 한국이 동계올림픽에서 수확한 모든 메달이 모두 얼음판 위에서 가져왔다는 점에서 분명하게 입증한다. 하지만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최국 한국의 선수 관리는 분명 기대 이하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로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순위 4위에 도전한다. 빙상에 치우쳤던 메달을 썰매와 설상 종목까지 확대해 설상 종목 강국으로 우뚝 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대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희망’은 ‘우려‘로 바뀌고 있다. 오로지 성적만을 위해 달려온 탓에 ‘과정’은 철저하게 무시된 탓이다.

유력한 메달 후보이자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의 주장이기도 한 심석희는 최근 폭행 파문에 시달렸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막바지 훈련에 매진하는 상황에서 코치로부터 손찌검을 당해 선수촌을 이탈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선수촌을 이탈했던 심석희는 마음을 추스르고 복귀했지만 해당 코치는 결국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제명을 당했다.

심석희 사건으로 들끓은 민심이 채 식기도 전에 스피드 스케이팅 팀 추월에 출전예정이던 노선영의 올림픽 출전 무산 소식이 전해졌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의 규정을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제대로 알지 못해 발생한 촌극이다.

팀 추월 출전 선수도 개인 종목 출전권을 확보해야 한다는 ISU의 규정에도 한국에서는 이를 제대로 알지 못했다. 오히려 자신의 실수를 숨기는 소극적인 대처로 선수의 피해만 더욱 키우고 말았다.

노선영은 지난 2016년 골육종으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故 노진규의 친누나라는 점에서 이번 일은 더욱 큰 상처가 됐다. 노선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진규는 금메달 만들기에 이용당했고 나는 금메달 만들기에서 제외당했다”는 내용의 글까지 남겼다.

3수 끝에 가져온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막을 2주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에는 대한스키협회의 대표선수 선발 과정의 문제가 드러났다. 9명으로 구성된 알파인 스키대표팀 가운데 절반도 되지 않는 4명 만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게 된 것. 더욱이 참가 선수를 선발하는 과정이 매끄럽지 않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4장의 자동 출전권을 확보한 스키협회는 국제대회에 출전해 선수 스스로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기를 기대했지만 끝내 선수들의 랭킹은 올림픽 출전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 선수들은 스키협회가 정확한 출전 기준을 제시하지 않아 해외 전지훈련만 소화하다 올림픽 출전의 꿈을 잃게 됐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상 첫 메달이 기대되는 썰매 종목도 마찬가지다. 봅슬레이 2인승의 경우 역사상 유례가 없는 올림픽 개최국의 월드컵 불참으로 사실상 경쟁을 통한 출전권 획득을 포기하고 자동 출전권만으로 경기에 나서게 되면서 올림픽 이후를 준비하기 보다 오직 눈앞의 메달에만 급급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시작되기도 전부터 한국 선수단은 여러 잡음으로 삐걱대고 있다. 금메달 8개 등 우리 선수단이 목표로 하는 ‘8·4·8’프로젝트가 성공한다고 해도 마냥 기뻐할 수만 있을까.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국 동계스포츠의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어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공지★ 사진첨부 방법 8 file 최고관리자 8442
1648 케이티 허훈 오른쪽 발목 인대 파열..3주 진단 분석의진리 212
1647 밀워키, 외야수 로렌조 케인과 5년 8000만$ 계약 1 분석의진리 181
1646 NC, 왕웨이중 총액 90만$ 영입… 대만 출신 최초 외인 탄생 분석의진리 172
1645 반전의 주인공’ 삼성 장민국, 문태영 공백 메운다 분석의진리 185
1644 LG 와이즈 "뛸 수 있는데, 감독님 결정 따른다" 1 분석의진리 186
1643 출첵 2 분석의진리 268
1642 출석 2 윤병선 261
1641 NBA, 선수-심판 관계 개선 프로그램 발표 1 윤병선 185
1640 김연경, 中 정규리그 1위? 랴오닝 3-0으로 잡아라 1 윤병선 424
1639 '24억→4억' 이대형, 2년간 가치 증명할까 2 윤병선 236
1638 'FA+결혼' 류현진의 동기부여 2개, 성적으로 이어질까 1 윤병선 266
1637 ㅊㅊ 3 력남이 222
1636 출석 2 King99 206
1635 ㅊㅊ 2 언제나그대로 232
1634 ㅊㅊ 2 왕소군 213
1633 4:1만들고경기를끝내는우즈베키스탄 2 file 폭스 225
1632 흑인에게번호 따인여자 2 file 폭스 446
1631 보성어부연쇄살인 2 file 폭스 243
1630 클레이어사격 2 file 폭스 246
1629 사람물어뜬뜯는물고기 2 file 폭스 202
1628 여보애들자 2 file 폭스 258
1627 정현리프팅실력 2 file 폭스 285
1626 출첵 2 승주에 255
1625 턱수염인증참사 2 file 폭스 313
1624 출첵요 2 어그로꾼(역배사냥꾼) 260
1623 출석 2 폭스 247
1622 출첵이용 2 kyk020301 222
1621 ㅊㅊ 2 우왕 248
1620 ㅊㅊ 2 전투태세 215
1619 ㅊㅊ 2 언제나그대로 210
1618 cㅊㅊ 2 파워볼신(필살기) 230
1617 64배 확정샷이요 ^^ 4 file 히든에호럼 333
1616 한폴낙 다시 시작... 3 무적삥(빵) 248
1615 ㅊㅊ 2 력남이 232
1614 SK 최준용, 왼쪽 무릎 인대 늘어나.. 26일 DB전 출전 불가 2 분석의진리 193
1613 출첵 1 분석의진리 271
1612 ㅊㅊㅊㅊ 2 하악하악 211
1611 타격 10위도 연봉 삭감, 냉정한 가치평가 시대 2 윤병선 214
» 무지했고, 안일했다…올림픽 개최국의 씁쓸한 민낯 2 윤병선 197
1609 KBO 시범경기 3월 13일 개막…팀당 8경기씩으로 축소 2 윤병선 199
1608 출석 2 윤병선 202
1607 ㅊㅊ 2 상윤이 201
1606 출첵요 2 멋쟁이신사54 289
1605 출첵이용~~ 2 kyk020301 222
1604 새로입사한 여직원이기발한만화 3 file 폭스 229
1603 조선족에게온메세지 1 file 폭스 258
1602 출췍 2 hany 263
1601 출석 3 적중을위해 212
1600 심쿵주의)엄마를봐라보는아기 1 file 폭스 247
1599 알바몬근항 1 file 폭스 201
Board Pagination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 70 Next
/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