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5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프리에이전트(FA) 이대형(35·kt)이 진통 끝에 원 소속팀과 계약했다. 4년 전 첫 FA 때만 해도 24억 원의 가치를 인정받았으나 이번에는 달랐다. 2년 총액 4억 원. 이대형에게는 절치부심이 필요하다.

kt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부 FA 이대형과 계약했다"고 전했다. kt의 스토브리그 행보에 비로소 마침표가 찍히는 순간이었다. 양 측은 2년 총액 4억 원에 도장찍었다. 이대형으로서는 만족할 수 없는 금액이다. 이대형은 2013시즌 종료 후 생애 첫 FA 자격을 얻었다. 당시 LG 소속이던 그는 KIA와 4년 총액 24억 원에 계약한 바 있다. 올해와 비교하면 보장 기간은 반으로 줄었으며 금액은 6분의 1이 됐다.

물론 두 번째 FA 때는 나이 탓에 대개 첫 FA 계약보다 좋지 않은 조건에 협상한다. 그러나 이대형은 그 폭이 컸다. 성적과 몸 상태에 대한 염려가 모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대형은 kt 이적 후 3년간 383경기에 출장해 타율 3할1리, OPS(출루율+장타율) 0.703을 기록했다. 타율만 놓고 보면 제몫을 다한 듯 보이지만 생산력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거기에 외야수가 넘치는 팀 사정도 이대형의 발목을 잡았다. kt는 중견수 멜 로하스-우익수 유한준으로 외야진 구상을 끝냈다. 남은 외야수들은 좌익수 한 자리를 두고 경쟁해야 한다. 이 역시 쉽지 않다. '특급 신인' 강백호의 존재 때문이다. 물론 강백호가 당장 프로 1군에서 얼마만큼의 성적을 낼 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김진욱 감독은 시즌 초, 강백호에게 어느 정도 기회를 보장하겠다고 공언했다. 만일 강백호가 기회를 놓치더라도 하준호, 전민수, 오태곤, 송민섭, 김진곤, 김동욱 등이 이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구단은 이대형의 몸 상태도 염려했다. 이대형은 지난 8월 도루 중 부상을 입었다. 검진 결과 왼 무릎 십자인대파열. 이대형은 독일에서 수술 직후 4주간 재활 치료를 받았으며, 9월말 입국해 재활 중이다. 당초 시즌 중반 복귀가 예상됐다. 이대형은 빠른 재활 페이스로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다. 시즌 초반 합류도 가능한 상황이다. 하지만 무리하지 않겠다는 반응. 구단 입장에서는 이대형이 2018시즌을 온전히 소화할 수 없는 데다, 부상 부위가 무릎인 걸 걱정했다. 이대형처럼 스피드가 주무기인 선수에게 십자인대 부상은 치명적이라는 시각이다.

이대형으로서는 자존심에 생채기가 남을 법하다. kt는 협상 당시, 1+1년의 계약 기간을 2년으로 늘려줬지만 금전적인 부분에서는 완강했다. 양 측이 한 발씩 물러난 건 분명하지만 이대형으로서는 손 쓸 도리가 없었다. 이대형으로서는 남은 2년이 중요하다. 이대형이 어느 정도의 활약을 선보인다면, 또 하나의 '혜자 FA' 사례로 등극할 수 있다. 그러나 반등에 실패한다면 그 4억 원도 오버 페이라는 이야기가 나올 것이다.

이대형으로서는 정말 중요한 2년짜리 기회가 생겼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공지★ 사진첨부 방법 10 file 최고관리자 10933
1687 설계한놈나와 3 file 폭스 340
1686 아는형님나온진짜고딩 2 file 폭스 398
1685 테니스선수부인의미모 2 file 폭스 432
1684 리바운드제압하는자가 1 file 폭스 308
1683 존절남이경험하는흔한영상통하 2 file 폭스 382
1682 대륙의교통사고 1 file 폭스 331
1681 출석이용~~ 3 kyk020301 392
1680 출석 2 폭스 379
1679 출첵요 3 어그로꾼(역배사냥꾼) 376
1678 승리를 기원하며 5 King99 340
1677 ㅊㅊ 2 전투태세 401
1676 출석합니다 건승하세요 3 따고싶다토(따관) 326
1675 ㅊㅊㅊ 4 하악하악 338
1674 출석 3 윤병선 386
1673 '뉴올리언스 어쩌나...' 커즌스, 이번 시즌 마감! 1 윤병선 425
1672 앤써니, 정규시즌 누적 25,000점 돌파 ... 21호 1 윤병선 327
1671 '정진선X박상영' 男에페대표팀, 하이덴하임 단체전金! '세계1위' 2 윤병선 429
1670 kt wiz, '前 국가대표' 우완 사이드암 고창성 영입 2 윤병선 349
1669 ㅊㅊ 4 라틀리프허리 340
1668 ㅊㅊ 2 언제나그대로 405
1667 박나래가먹은것은 2 file 폭스 395
1666 평생거울을안보고산여자 2 file 폭스 380
1665 메시온더볼과오프오프더볼 1 file 폭스 398
1664 유쾌한필란드선수단 file 폭스 364
1663 유쾌한필란드선수단 file 폭스 480
1662 출첵요 2 어그로꾼(역배사냥꾼) 355
1661 출첵 2 상윤이 354
1660 정말 춥네요 감기조심하세요 3 미남(진퉁) 371
1659 출석 2 미남(진퉁) 378
1658 ㅊㅊ 2 승주에 353
1657 ㅊㅊ츌췌키췌[키~ 3 라틀리프허리 404
1656 ㅊㅊ 2 첫이닝은무득 439
1655 1 파워볼신(필살기) 385
1654 날씨가 추워요 모두 따뜻히 입고 당기 세요^^ 3 대박가자(다함께~) 396
1653 새축 픽좀주세요ㅠ 2 촐빠기잉 412
1652 ㅊㅊㅊㅊㅊ 1 하악하악 356
1651 탄수화물 끊으면 몸의 반응 2 file 분석의진리 445
1650 다 얼어버린 한국 1 file 분석의진리 424
1649 현실이 된 무한도전 만두 신제품 이름 file 분석의진리 552
1648 케이티 허훈 오른쪽 발목 인대 파열..3주 진단 분석의진리 402
1647 밀워키, 외야수 로렌조 케인과 5년 8000만$ 계약 1 분석의진리 380
1646 NC, 왕웨이중 총액 90만$ 영입… 대만 출신 최초 외인 탄생 분석의진리 367
1645 반전의 주인공’ 삼성 장민국, 문태영 공백 메운다 분석의진리 337
1644 LG 와이즈 "뛸 수 있는데, 감독님 결정 따른다" 1 분석의진리 366
1643 출첵 2 분석의진리 434
1642 출석 2 윤병선 464
1641 NBA, 선수-심판 관계 개선 프로그램 발표 1 윤병선 363
1640 김연경, 中 정규리그 1위? 랴오닝 3-0으로 잡아라 1 윤병선 677
» '24억→4억' 이대형, 2년간 가치 증명할까 2 윤병선 451
1638 'FA+결혼' 류현진의 동기부여 2개, 성적으로 이어질까 1 윤병선 514
Board Pagination Prev 1 ...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 97 Next
/ 97